NEWS


[재도약 2022년] "고객에게 든든한 우산이 되겠습니다"
Jan 06 2022

90

보험재정전문인협회
제이 유 회장

제이 유 미주한인보험재정전문인협회 회장이 협회의 성장 및 커뮤니티 지원 계획을 설명했다 [KAIFPA 제공]

“한인 등 50만 명 이상의 고객에게 든든한 우산이 될 수 있는 협회가 되겠습니다”
 
제이 유 미주한인보험재정전문인협회(KAIFPA) 회장은 “임기 동안 코로나19가 덮쳐서 회원사들의 권익과 실질적인 혜택을 주는 협회를 만드는데 제약이 컸다”며 “신종 변이 등으로 불확실성이 증대했지만, 올해만큼은 업계를 돌보며 협회 성장과 회원사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 첫해에는 유례 없는 보건위기로 협회 회원사 모두 고객을 돕고 회사를 유지하는데 정신이 없었다. 2년째인 지난해부터는 대형 보험사들과 유대 관계 강화를 시작했지만 코로나바이러스 변종인 오미크론때문에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나 올해는 앤섬블루크로스, AIG, 리버티 뮤추얼, 뉴욕라이프 등 대형 보험사들과의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해 한인사회 및 고객의 요구와 수요를 제대로 전달해서 한인 커뮤니티의 목소리를 대변할 계획이다.
 

 
유 회장은 “생각보다 보험에 대해 잘 모르는 한인 고객이 많다”면서 “보험 상품 소개가 아닌 보험 정책과 주요 용어를 알기 쉽게 풀이한 유튜브 동영상을 촬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인사회의 대변자와 교육자 역할을 충실히 해서 한인사회가 코로나19로부터 다시 일어서는 데 일조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또한 코로나19가 할퀸 상처에 대한 위로와 치유 차원에서 보험업계 종사자의 자녀를 대상으로 한 장학 사업도 추진 중이다.
 
특히, 협회의 화합과 성장을 위해서 지난 연말에 이어 올해도 보험업계 선후배가 한자리에 모여 친목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비한인 대형보험사에 근무 중인 한인 2세들과의 교류 확대를 통해 협회로의 영입을 도모할 방침이다. 대형보험사 관계자들과의 비즈니스 믹서도 검토 중이다.
 
유 회장은 “2022년 말로 임기가 끝나는만큼 협회 내실을 다지는 동시에 한인 커뮤니티와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미주 중앙일보 진성철 기자]